Home > 정부/행정뉴스 > 지자체 > 인천시의회

인천시 의회, 한강하구 중립수역 평화 정착을 위한 ‘서해평화호사전답사

등록 일자 :2019-11-13 오전 1:00:00 수정 일자 :2019-11-13 오전 12:10:00



인천광역시의회, 한강하구 중립수역 평화 정착을 위한

서해평화호(가칭)’운항 사전답사

 

인천광역시의회 인천 남북교류 협력사업 과제개발 연구회’(대표의원 : 조성혜) 지난 1112오후 12시부터, 강화군 외포항 일원에서 한강하구 립수역 평화 정착을 위한, (가칭)‘서해평화호운항 사전 답사를 시행하였다.

이번 사전답사는 지난
1029일 개최된 서해 평화호 띄우기, 의미와 전망 토론회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한강하구 중립수역 평화체험선인 서해평화호사업의 추진을 위해 기획되었으며,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소속 시의원들과,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 인천연구원 등 유관 공무원 및 시민단체 임원 등 약 30여명이 참석하였다.

이 날 행사는 통일민주협의회 구영모 사무총장이
서해평화호업의 의미와 그간의 추진 현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참석자들이 사전 답사에 대한 의견을 교류하는 시간을 갖은 뒤 본 답사가 진행되었다.

참석자들은 강화군 행정선을 이용하여
, 어로한계선 이남 지역에서 외포항 ~ 황청해상 ~ 창후리해상 ~ 미법도 ~ 괴리섬 ~ 주문해상 ~ 어류정 ~ 외포항의 경로로 약 2시간가량 답사를 진행하였고, 이후 답사에 대한 평가와 서해평화선사업 추진을 위한 향후 과제 등을 논의하였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인천 남북교류 협력사업 과제개발 연구회 조성혜 표의원은 행사를 준비하면서, 남북관계, 각 유관기관의 협조 문제 등 실적인 한계가 많았지만, 그간 2005년부터 시민사회가 진행해왔던,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사업에 인천시의회가 적극 관심을 가지며 답사가 무사히 진행되었다,

이어
, 그만큼 향후, ‘서해평화호사업이 인천시 행정과, 시민사회, 민이 함께 진행하는 민관협력사업으로 정착되어, 평화의 배 띄우기 사업을 넘어, 한강하구 수역의 평화를 앞당기고, 인천이 평화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중요 사업으로 정착되었으면 한다.밝혔다.

[ 김영옥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정론관에서김ㅇㅇ의원과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자회견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