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해양수산부 > 항만공사

인천북항 물동량 증대를 위한 항로 개선사업 순항

등록 일자 :2020-10-22 오전 1:00:00 수정 일자 :2020-10-22 오전 1:13:00



인천북항 물동량 증대를 위한

항로 개선사업 순항

 

인천북항 물동량 증대 및 선박 통항 안전성 향상을 위한

항로개선 업무협의체 최종회의 개최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21일 인천북항의 물동량 증대와 선박의 통항 안전성 향상을 위한 항로개선 업무협의체 최종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IPA, SK인천석유화학(), 인천항도선사회 3개 기관은 지난 3 업무협의체 구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였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유관기관과 5차례의 회의를 통해 선박의 통항 안전성을 높이고 인천북항 물동량 증대를 도모하기 위한 항로 개선방안을 마련하였다.

최종회의에서는
SK인천석유화학()에서 발주한 북항 유류 부 선박 통항 및 접안 안전성 평가 연구용역결과 발표와 관계기관 간 시행방안 협의가 이루어져 항로 개선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먼저
, 인천북항 항로개선 사업을 위해 IPA가 제1항로 준설을 통한 적정수심[DL*(-)12m]을 확보하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서 15DWT**급 유조선이 통항할 수 있도록 인천항·경인항 선박통항규칙 개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 Datum Level(DL) :
기본 수준면, 수심을 나타내는 기준이 되는 수면

**
Deadweight tonnage(DWT) : 재화중량톤수, 배에 적재할 수 있는 화물의 최대 중량

아울러
, SK인천석유화학() 및 인천항도선사회에서는 박지수심* 확보[DL(-)18.7m] 및 대형 유조선의 운항과 부두접안에 대한 안전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
박지수심 : 안벽 전면에 있는 선박이 접안하는 곳의 수심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이를 통해 원유수급 다변화 및 생산제품 증가로 연간 100만톤 이상의 인천항 물동량 확충으로 인프라 공유와 민관공 사회적가치 창출 혁신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 신용범 건설부문 부사장은
인천북항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업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소통으로 해결방안을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인천항의 신규 물동량 창출과 안전성 향상을 위해 조속히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영옥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원주 국립공원 치악산 팸 투어 다녀와서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