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부/행정뉴스 > 환경부 > 환경부

부산·울산·경남에 장거리 수소버스 시범 운영 추진

등록 일자 :2022-08-10 오후 11:00:00 수정 일자 :2022-08-10 오후 11:59:00

 

부산·울산·경남에 장거리 수소버스 시범 운영 추진

 

올해 4분기부터 시외버스, 통근버스 노선 등에 단계적으로 보급할 계획


이르면
올해 4분기부터 기존 시내버스뿐만 아니라 장거리 시외버스, 통근버스, 셔틀버스 용도의 수소버스가 출시되어 실제 도로에서 쉽게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
(장관 한화진)는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현대동차와 함께 811일 오후 김해시 비즈컨벤션센터에서 수소 고상(광역)버스 시범사업 착수회를 개최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올해 1월에 체결된 ··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후속 조치 중 하나다. 올해 하반기 정식 출시 전에 수소버스 1대를 제작사로부터 협조받아 부·· 시외버스 1노선, 통근버스 3개 노선, 셔틀버스 1개 노선 등 총 5 노선에서 812일부터 5주간 순차적으로 시범운행할 예정이다.
 

< 시범운영 노선 및 운행계획 >

구 분

노선

운행거리

운행기간

시외버스

진주창원부산서부울산

335km × 5

8.12, 8.16~19 (5)

통근버스

(울산) 울산시청 천상리

22km × 5

8.22~8.26

(부산) 부산시청 낫개역

45km × 5

8.29~9.2

(경남) 경남도청(창원) 경남도청 서부청사(진주)

150km × 3

9.5~9.7

셔틀버스

(인천) 검암역 종합환경연구단지

8km × 10× 3

9.13~9.15

총 계

5개 노선

3,500km*

8.12~9.15

* 운행노선 간 이동 약 800km 포함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수소 고상버스의 편의성(소음·진동 등 주행 시 승차감), 경제성(운행 및 유지비), 차량 성능(주요부품 성능 및 품질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 노선구간 내 수소충전소 이용, 고장 및 사고발생 시 점검 등 실제 운행 시 발생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점검도 진행된다.
  
환경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신속하게 분석하여 올해 4분기 수소 고상버스 정규 양산 전에 미흡한 사항을 확인하여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 주행거리가 길고, 많은 동력(動力)이 필요한 대형 상용차종의 경우 수소차가 탄소중립의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제작사에서도 앞으로 수소
청소차(‘22.12) 뿐만 아니라 냉동·냉장 화물차 등 다양한 종류의 수소 화물차도 내년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경유를 쓰는 대형 버스는 승용차 대비 온실가스는 30, 미세먼지는 43배 더 배출한다라며, “수소차를 대중교통 공공부문에 우선 적용하여 탄소중립 실현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 이번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수소버스를 올해 4분기부터 시외버스뿐만 아니라 통근·셔틀버스 등으로 지역과 대상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조미선 기자 ]

-등록 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 아이디어로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직접 해결할 수 있다?!
  • 기자수첩
  • 신차정보
  • 신차시승기
  • 리콜정보